모태산부인과 ㅣ 소아청소년과

산모 여러분의 순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모태산부인과는 고객으로부터 신뢰받고 사랑받는, 건강하고 안전한 분만 전문 병원입니다.

일상생활에서의 안전대책

출산에서 6개월까지의 안전대책, 한국에서 0~6세까지 사망원인의 1위는 사고! 대부분의 사고는 예방이 가능하다는 것을 아십니까?

사고는 많은 부모들이 우리 아기들의 능력을 모르기 때문에 일어납니다. 아이들은 빨리 자라고 배우기 때문에 미처 부모들이 파악하기 전에, 침대에서 떨어지고 뜨거운 찻잔을 잡다가 화상을 입곤 합니다.

01. 추락

병원으로 오는 전화나 응급실 상담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아기가 침대에서 떨어졌는 데 괜찮냐는 것 입니다. 그러나 어떤 의사도 부모에게 확실히 대답을 드릴 수는 없습니다. 진찰이나 검사로도 모든 손상을 알아낼 수는 없습니다. 당장 입원이나 수술치료는 필요하지 않다.

아기들은 낳자마자 조금씩 움직일 수 있고 물체를 밀거나 하여 움직일 수 있습니다. 그 결과 보호장치가 없는 어떤 침대도 안전할 수 없습니다. 더구나 100일이 지나 뒤집기 시작하는 아기는 추락사고가 더욱 빈번하게 일어납니다. 그러므로 아기를 혼자 침대, 소파, 의자나 테이블 위에 방치하지 마십시오. 부모가 옆에서 두고 볼 수 없을 때는 반드시 바닥이나 안전벨트가 있는 요람이나 보호대를 장치한 아기 침대에 두시기 바랍니다.

생후 6개월경이 되면 아기는 스스로 길 수 있습니다. 더 빠른 아기도 있습니다. 이 시기에는 아기에게 더 위험한 사고도 일어날 수 있으므로 집안의 계단에는 보호대를 설치하고 방 밖이 위험한 경우는 문을 꼭 닫아야 합니다. 또한, 창문을 아기가 열 수 없도록 보호 장치를 하시기 바랍니다. 많은 아기들이 사용하는 보행기는 계단으로 굴러 떨어지거나 아파트 현관에서 뒤집혀 머리를 다칠 수 있습니다. 아기가 이동하기 쉽게 되면, 무거운 물건을 잡아당기거나 뜨거운 음식물을 쏟는 위치로 다가갈 수 있습니다.

특히 사고 중에는 보행기를 타던 아기가 늘어진 식탁보를 잡아 당겨 식탁위의 뜨거운 라면이 쏟아져 온몸에 화상을 입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고가 났을 경우 특히 머리를 다치거나 추락했을 경우에는 반드시 가까운 병원 응급실이나 주치의에게 문의 하십시오. 혹, 부모의 음성에 반응하지 않거나, 팔이나 다리를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는 경우에는 119에 신고하고 지시를 받기 바랍니다.

02. 교통사고

미국의 경우에는 분만이후 병원에서 퇴원할 때 부모의 차량에 아기용 안전좌석을 제대로 설치했을 경우에만 신생아를 부모에게 인계합니다. 아기는 뒷자석에 뒤를 보는 방향으로 설치된 안전좌석(Rear-Facing Car Seat)에 태워야 합니다.

대부분의 교통사고는 아기들의 생명과 건강을 크게 위협할 수, 규격에 맞는 좌석에 태운 아기들을 대부분 보호가 가능합니다. Car Safety를 제대로 설치했는지 차량에 탑승하실 때마다 항상 확인해야 합니다. 그리고 아기가 차에 탈 때마다 안전좌석을 항상 제대로 사용해야 합니다. 뒤로부터의 추돌사고에 대비하여 큰 아이라도 뒷좌석의 안전벨트를 착용하게 하여야 합니다. 조수석에 에어백이 설치된 차에는 소아나 영아를 절대로 앞좌석에 태워서는 않됩니다.

03. 화상

생후 3~5개월의 영아는 주먹을 흔들거나 물건을 쥐려 합니다. 아기를 안은 상태에서절대로 뜨거운 커피나 음식을 들거나 근처에 두지 마세요. 두가지를 동시에 할 수 없으며 사고가 나기 쉽습니다. 전기밥솥의 김이 나오는 구멍은 유난히 아기의 화상을 잘 일으킵니다. 집안의 순간온수기나 생수의 더운물 꼭지는 아기의 손이 닿지 않도록 조치해 주어야 합니다.

만약 아기가 화상을 입었다면, 즉시 화상부위를 찬물에 담가주세요. 아기의 울음이 그칠 때까지 찬물에 담그고 그 후에 가제나 깨끗한 천으로 화상부위를 느슨하게 보호하고 난 후에 병원 응급실로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라면 등 유난히 뜨거운 국물을 많이 먹는 가정에서 식탁보를 치워 아기가 잡아당겨 화상을 입는 일이 없도록 주의하세요. 한 예로 보행기를 타던 여아가 식탁에 김이 나니까 호기심에 식탁보를 당겨 뜨거운 국물을 뒤집어 썼습니다. 그 결과 아기는 가슴에 화상을 크게 입어 피부 이식을 해야 하는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습니다. 그러니 아기에게 위험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제거하고 피해야 합니다.

04. 질식

우리가 눈으로 주위 사물을 파악하듯이 아기들은 주위의 모든 것을 입안에 넣어보고 파악합니다. 그러니 작은 물건들은 아기 주위에 일순간이라도 방치하면 안됩니다. 질식을 일으킬만한 채소, 소시지, 사과 등의 알갱이들을 아기에게 먹이지 말아야 합니다. 아기가 먹을 수 있도록 얇게 썰어주는 것은 이유식 준비의 기본입니다. 아기가 갑자기 기더가 막혔을 때 대처하는 법을 미리 배우고 연습해 두어야 합니다. 병원이나 적십자사에서 방법을 배울 수 있습니다.

기도가 막힐 때는 그 현장에서 바로 조치를 취해야지 허둥거리며 응급실을 찾으면 이미 늦습니다. 아기의 질식이나 돌연사를 예방하려면 아기들이 바로 눕거나 모로 누워서 자야 합니다. 절대로 엎어서 재우지 마시고 코나 얼굴의 기도를 막을 만큼 부드러운 베게나 침구(예를 들면 물침대)같은 것은 사용하지 마시기 바랍니다.